새소식

<법현스님과 함께하는 법구경,읽는 그대로 깨달음의 詩>

최고관리자 0 263

 

<법현스님과 함께하는 법구경,읽는 그대로 깨달음의 詩>

 

 

책 소개

 

 

지금까지 이런 법구경은 없었다.


백만 독자를 위한 법구경!


가장 쉽고, 잘 읽히는 법구경을 선물하고픈


법현 스님의 친절한 해석을 담았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담은 시 423편을 담은 불교 경전 《법구경》은 본래 고대 인도어로 ‘담

 

마빠다(Dhammapada)’라는 제목으로 전해졌는데, ‘가르치는 말씀’ 혹은 ‘진리의 말씀’이라

 

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불교신자이거나 그저 참고삼아 부처님의 말씀을 읽어보는 이들 사

 

이에 가장 인기 있는 경전일 뿐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읽히고 번역된 불교 서적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에도 여러 번역본이 출간되어 있는데, 한자는 물론 일본어, 영어, 독일어 번

 

역본을 다시 한글로 번역한 책부터 인도 고어인 빠알리어를 직접 번역한 책도 출간되어 있


다. 당연히 역자의 시각과 편의, 의도에 따라 직역과 의역이 혼재되어 있는데, 법현 스님은


가장 쉽게 풀어쓴 법구경을 나누고자 했다. 전문가의 시각이 담긴 난해한 풀이와 깊은 사유


도 중요하지만, 평범한 불교신자와 이웃들이 누구나 쉽게 읽고 새길 수 있는 부처님의 시를


 전하고 싶었다. 《읽는 그대로 깨달음의 詩-법현 스님과 함께하는 법구경》은 누구든지


 한눈에 읽어봐도 무슨 말인지 알 수 있도록 부처님의 말씀에 대한 쉬운 풀이와 해석을 담


고 있다.




《읽는 그대로 깨달음의 詩》라는 제목에 ‘법현 스님과 함께하는 법구경(Dhammapada wit

 

h Dhammupada)’이라는 부제를 단 것은 역자인 법현 스님의 이름 법현(法顯)을 빠알리어로

 

‘담마우빠다(dhammaupada)’, 줄여서 ‘담무빠다(dhammupada)’라 해서 ‘담무빠다와 함께

 

하는 담마빠다’라는 연결로 자연스럽게 이어진 결과다.

 

《읽는 그대로 깨달음의 詩-법현 스님과 함께하는 법구경》에 담겨 있는 부처님의 시 전체

 

423게송은 읽는 이들의 편의를 위해 네 묶음으로 나뉘어져 있다. ‘하나, 아라한의 길에

 

서’는 제1 쌍품에서 제7 아라한의 품까지 99게송을 묶었다. ‘둘, 붓다가 되는 길에서’는 제8

 

일천품에서 제15 행복품까지 109게송을 묶었다. ‘셋, 바르게 가는 길에서’는 제16 아낌품

 

에서 제21 이런저런품까지 97게송을 묶었다. ‘넷, 수행자의 길에서’는 제22 지옥품에서 제

 

26 바라문품까지 118게송을 묶었다. 순서대로 읽어도 좋고, 읽는 이가 읽고 싶은 부분부터


 펼쳐 읽어도 그 안에서 마음을 물들이는 깨달음의 시가 다가올 것이다.

 

부처님의 가르침에서는 몸과 마음의 안정을 취하는 방법을 통해 마음을 집중시킨다. 집중


된 상태에서 사물이나 일, 마음의 현상을 관찰한다. 제대로 했을 때 그 속에 들어있는 법칙


을 알아낼 수 있다. 알아낼 때 지혜가 생기고, 벗어나 깨끗하게 된다. 스스로가 태어나지 않

게 되니 고요하고 괴로움이 없다. 지속 가능한 행복을 얻게 되는 것이다.


_법현 스님, 꼬리말 ‘담무빠다와 함께하는 담마빠다’ 중에서
 

9910B44E5CD559FA0D9CB4

 

99E1364C5CD55A0D0A23A8

 

출판사 리뷰

 

 

 

 

 

이 글 읽으시는 분께서는


부처님의 아름다운 깨달음의 시에


한 발 가까이 오실 때가 되었습니다.

 

 

걸으셔요


걸으셔요


걸으시면 닿게 됩니다.

 



이 걸음의 종착역인


깨달음이라는 목표 지점에 닿게 됩니다.


부처님 바로 옆에 앉게 되실 것입니다.


_법현 스님

 

 

 

《법구경》의 본래 이름은 《담마빠다(Dhammapada)》로 고대 인도어로 ‘가르치는 말씀’

 

혹은 ‘진리의 말씀’이라는 의미다. 따로 ‘경’이라는 의미가 담겨 있지는 않다. ‘경전’이라는

 

독립된 책의 편제가 아니라 가르침 또는 말씀이라는 뜻을 담고 있지만, 부처님의 말씀들이

 

 길게 묶여서 책이 되므로 그동안 우리는 경전이라는 이름으로 가름해왔던 것이다.

 

‘담마빠다’는 ‘담마’에 관한 말씀이라는 뜻인데, 여기서 ‘담마’는 사람의 인지 기관 가운데

 

느낌을 다루는 감각기관인 눈과 귀, 코, 혀, 몸을 뺀 정신작용 기관 즉 지각 기관인 마음(意

 

, 心)의 지각 대상을 이르는 말이다. 결국 부처님의 가르침은 마음의 깨달음을 최고의 목표

 

로 지향하고 있는 것이다.
 
초기 불교 또는 테라와다(장로파) 불교에서 깨달음은 윤회가 끝난 열반을 뜻했다. 다시 태

 

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정말로 태어나지 않은 것을 열반이라 한다. 열반은 고

 

요하며, 지속 가능한 행복의 상태다. 그래서 적(寂) 또는 멸(滅)이라 부르기도 한다. 윤회하

 

는 더럽고 묶여있는 삶에서 떨어져 있기(出籬)에 벗어났고(解脫), 깨끗하고(淸淨), 깨달아

 

(覺) 아는(知) 슬기로운 상태(智)이다. 부처님의 가르침은 오로지 깨닫는 방법에 관한 것이

 

다. 발달불교 또는 대승불교에서는 혼자만의 깨달음 또는 행복 추구가 가지는 좁은 느낌을

 

벗어나 함께한다는 느낌으로 도와줌, 봉사, 가피(加被)의 뜻이 넓게 더해진다.


_법현 스님, 꼬리말 ‘담무빠다와 함께하는 담마빠다’ 중에서

 

 

깨달음이라는 말 자체에 관한 설명만 해도 이렇게 다양한 각도에서 다채로운 설명이 가능


하다. 그러다 보니 가르침의 갈래도 다양해질 수밖에 없다. 부처님의 가르침에서는 몸과 마


음의 안정을 취하는 방법을 통해 마음을 집중시키고, 집중된 상태에서 사물이나 일, 마음의


 현상을 제대로 관찰했을 때 그 속에 들어있는 법칙을 알아낼 수 있다. 그것을 알아낼 때 지


혜가 생기고 벗어나서 깨끗하게 되는 것이다. 고요하고 괴로움이 없는 지속 가능한 행복을


얻게 되는 것이다. 몸과 마음의 안정을 취하는 불교적 방법이 사마타(samatha, 止)다. 마음


을 집중시킨 것, 집중된 것은 삼매(sammadhi, 三昧)다. 현상을 관찰하는 것은 위빳사나(vip


assana, 觀)이다. 이 책 《읽는 그대로 깨달음의 詩-법현 스님과 함께하는 법구경》에서 사


마타와 삼매와 위빳사나를 함께 찾아보면 어떨까?  

 

 

 

책 속으로

 

 

미움은 미움으로 가라앉지 않는다.

그러나 사랑으로 가라앉는다.

이것은 늘 변치 않는 법칙이다. 5게송

 

다른 이들은 우리가 여기서

미움을 다스려야 한다는 것을 모른다.

그것에 관해 아는 이들은

앎으로 말미암아 싸움이 스러진다. 6게송

 

*가라앉히는 새로운 업을 짓기보다 놓아두는 것이 좋다. 놓아두면 가라앉는다. 그리고 맑은 것만 따로 활용하면 좋다.

_141 쌍품중에서

 

여기서도 즐거워하고

저기서도 즐거워하며

공덕을 지은 이는 두 곳 모두에서 즐거워한다.

내가 공덕을 지었다하며 즐거워한다.

좋은 세상에 가서

더 크게 즐거워한다. 18게송

 

*이승에서도, 저승(다음 생)에서도 기뻐할 일을 해야 한다. 공덕과 수행이 그것이다. 

 

_231 쌍품중에서

 

어리석은 자가 어리석다고 알면

그로부터 그는 슬기로운 이가 된다.

어리석은 자가 슬기롭다고 알면

그는 참으로 어리석은 자라고 불린다. 63게송

 

*모르면 모른다, 알면 안다 하는 것이 제대로 아는 것이다.

_585 어리석은 사람품중에서

 

재가자나 출가자 모두

오직 내가 한 것이라고 생각하기를,

해야 할 일과 말아야 할 일들도

나만을 따르기를,

이것이 어리석은 자의 생각,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열린선원 원장 무상(無相)법현스님-2015.01.2 김성호선임기자 겸 논설위원 댓글1 최고관리자 10.04 2018
열람중 <법현스님과 함께하는 법구경,읽는 그대로 깨달음의 詩> 최고관리자 05.10 264
25 법현스님 마힌다 라자팍사 전 스리랑카대통령 초청 스리랑카의 날 축사-2016.8.7 최고관리자 10.10 1368
24 제23기 명상(참선)문화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최고관리자 02.18 1307
23 전통시장에 핀 연꽃 ··· 생활 속 지혜의 샘 찾는 禪僧-저잣거리 포교활동 펼치는 열린선원 법현 스님-세계일… 최고관리자 02.18 1460
22 열린선원 예수님오신날축하법회와 윤회금지표지판 현액식(합동천도,지장3차백일정진,법현스님 31년 득도축하)-20… 최고관리자 12.14 1576
21 법현스님이 세상과 만나는 방식?-미디어붓다 2015.7.28. 배희정기자 댓글1 최고관리자 10.04 1699
20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열린선원 원장 무상(無相)법현스님-2015.01.2 김성호선임기자 겸 논설위원 댓글1 최고관리자 10.04 2018
19 열린선원 8주년 8정도-불교닷컴 최고관리자 06.07 3484
18 [한국의 종교, 미래를 말하다] <8> 열린선원 법현 스님 서울시 원탁회의 동대표 종교간 벽 넘어 활발한 교… 최고관리자 05.28 3627
17 [태고종 법현스님①] “내가 부족하니 목사·신부 만나게 됩니다”조계종·개신교·천주교 등 친분‘ 마당발 스님’ 최고관리자 05.28 4007
16 [태고종 법현스님②] “내가 부족하니 목사·신부 만나게 됩니다” 최고관리자 05.28 3590
15 '설'은 익숙하지 않아 조심하는 날 -무상법현스님 최고관리자 02.08 2668
14 열린선원 설맞이 불교식 차례 시연 원만 회향 최고관리자 02.03 3719
13 2011-09-07-법현스님 차례시연 및 특강(뉴시스) 어진길벗 09.08 4209
12 만남의 칠석에서 보냄의 백중까지 생사참구 정진 주간 회향식 백중 이모저모 어진길벗 08.19 3625
카테고리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4 명
  • 오늘 방문자 37 명
  • 어제 방문자 106 명
  • 최대 방문자 518 명
  • 전체 방문자 214,090 명
  • 전체 회원수 427 명
  • 전체 게시물 428 개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